구름씨 일화 하나.

 

 

슬로베니아가 가까운 거리에 있어서

 

종종 해산물이 먹고 싶을 때 저녁을 먹으러 간다.

 

 

그 중 우리가 좋아하는 작은 해변 도시가 있는데,

 

 

요즘 들어 한국에 슬로베니아 여행이 많이 알려져서인지

 

 

한국 관광객을  꽤 많이 마주친다.

 

 

 

다행히도 단체 관광객들은 아니고

(단체 관광객을 싫어하는 게 아니라, 저번 블레드 호수에 갔을 때

아줌마 아저씨 단체 관광객들때문에 슬픈 사연이 있어서...)

http://italiankoreantranslate.tistory.com/529

 

 

 

 

가족이나 연인 단위가 많이 보인다.

 

 

구름씨은 귀신같이 한국 관광객들을 찾아내는데,

(반가운 척 하고 싶어서--;;; )

 

 

찾으면 또 적극적으로 말도 못걸면서...

 

 

괜히 한국 관광객들 옆에 바짝 서서는

뜬금없이 나한테 한국말을 하기 시작한다.

(한국 사람들이 듣고 자기 좀 아는척 좀 해달라고 --;;;;)

 

 

-여기 조아여?

-안뇽

-날씨가 아쥬 도오

 

한국 관광객들을 힐끔힐끔 보면서

 

소심하게 이런 말들을 마구마구 하는데,

 

 

 

 

정작 한국 관광객들은 관심도 없다.

 

 

내 생각에

그런 오지에 저렇게 생긴 외국 사람이 한국말을 하리라곤 생각도 못하겠지...

 

그냥, 이상한 외국인이 왜 주변을 서성이지 하고 본인들 여행에 바빴을 것 같다.

(가여운 구름씨...)

 

 

 

 

 

구름씨은 언제나 이런 한국말 신호를 한국 관광객들에게 일방적으로 보내지만

 

 

그 동안 한번도 그 신호에 응답한 한국인이 없다.

 

 

 

그래서 엊그제 레스토랑에 간 그날도 신호 전송에 실패한 구름씨는

 

 

귀가 한참 내려가 있었다.

 

 

-한국 사람들은 내 한국말을 들은걸까?

-글쎄, 내 생각엔 당신처럼 외국인 얼굴을 한 사람이 이런 외국 오지에서 한국말을 하니까 한국말이 아닌 줄 알았을 것 같아.

-한국 사람들은 소심해.

-왜?

-분명 한국 말인줄 알았을꺼야. 내가 '안녕하세요' 또박또박 말했잖아. 그런데도 저렇게 모르는 척 하는거 보면...

-(측은...)

-이탈리아 사람 같았으면, 아이고 반갑다고~ 이런데서 이탈리아 말을 하는 사람을 만났다고 엄청 난리쳤을텐데. 흥.

 

 

 

그러면서

 

이번 한국 제주도 휴가가서 해변에 간다고 다이어트한다고,

감자는 살찌는 거니까 나 먹으라고 내 접시에 갖다 준다.;;;

 

 

 

 

유럽 오지에서 구름씨를 만나시거든

(이탈리아 사람처럼 생겼는데, 한국말을 합니다. 물지 않아요...)

 

안녕하세요, 구름씨 하고

 

구름씨의 애타는 신호를 받아 주시는 분이 있기를...

 

 

 

 

 

 

 

 

 

한국 향수병에 걸린 구름씨에게 하트를...

↓↓↓↓↓↓↓↓↓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구 반갑게 인사하고 미소나누면 좀 좋을까요. . .
    우리사람들이 멋과 유머가 없지요
    여유없이 바쁘게 살아선지 결핍된 부분이 있네요
    마눌님 눈으로 본 신랑님 너무 사랑스럽고 귀여우시네요 아침부터 이글읽고 한참 웃었답니다
    물지않아요~

    2016.07.01 00:5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