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한국에도 이탈리아 와인들이 정말 많이 들어와 있다.

 

한 15년 전만해도 나를 포함한 사람들이 모스카토 다스티 밖에 몰랐는데,!!!

 

 

지금도 안타까운건, 사람들이 와인과 음식의 궁합을 전혀 생각하지 않고 그냥... 와인을 맥주처럼

마시는 사실이지만....

 

 

예를 들면,  모스카토 다스티 같은 과일향이 풍부하고, 달짝지근한 와인이랑 치즈..를 먹느다든지..

 

아니면, 깔끔한 소아베 같은 와인이랑 피자를 먹는다든가...

 

적어도 레드와인이랑 고기를 먹고 화이트와인이랑 생선을 먹는다는 식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알고 있지만,

 

사실, 이것도 딱 그런 것이 아니라, 닭고기에는 화이트 와인이 훨씬 잘어울린다.

 

그리고, 와인의 당도나 스파클링 정도에 따라서도 차이가 많고..

 

 

 

나도 지금은 이탈리아에 살면서 소믈리에 코스를 밟고 있지만

 

한국에서 태어난 한국 토종이고 와인알못이지만, 이왕 먹는 와인 제대로된 음식과 먹으면 정말

 

느낌이 전혀 달라지니까.!

 

 

 

 

요즘엔 블로그 로그인하고 쓰고 하는게 귀찮아져서,

인스타 같은곳에 사진만 몇개 투척하거나

 

 

그마저도 하지 않지만,

 

 

다시,,,!!!! 이탈리아 와인관련 글을 적어보려고!

 

 

지식이나 정보를 나누는 일은 기분 좋은 일이니까^^

 

 

자주 뵙시다^^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와인 병을 뒤집어 보면 병바닥의 오목하게 들어간 부분 있는데요.

펀트(punt)라고 합니다. 펀트가 있는 것은 몇가지 이유가 있는데,


1. 침전물이 많이 생기는 종류의 와인인 경우 침전물이 펀트 가장자리 부분에 모여서 병이 살짝 흔들리더라도 침전물이 잘 일어나지 않는 효과


2. 와인 병의 표면적이 넓어지기 때문에 샴페인과 같이 강한 병내 압력을 받는 와인의 경우 압력을 보다 넓은 면적에 분산시켜 압력에 더 잘 견딜 수 있음


3. 병을 테이블에 내려놓을 때 닿는 면적이 작아서 충격으로 병이 깨지는 일이 적다고 하는 설이 있습니다.

하지만, 같은 힘으로 내려놓을 때 바닥에 닿는 면적이 좁으면 단위 면적당 받는 힘이 커지므로 면적을 가지고 설명하면 펀트가 있는 쪽이 더 잘 깨져야 하기 때문에  이 설은 검증되지 않은 것이라고도 하더군요. 병이 깨지냐 아니냐는 면적 자체보다는 구조적 형상에 더 큰 영향을 받습니다. 평평한 종이보다는 종이를 접은 쪽이 힘을 잘 견디듯, 구조적으로는 펀트가 있는 쪽이 평평한 것 보다 힘을 견디기에 좋다고 설명해야 할 것입니다.


실제로는 바닥이 평평하냐 아니냐에 따라 병을 테이블에 내려놓을 때 깨지고 말고 할 정도로 와인 병이 허약하진 않습니다. 충격에 견디기 위해 펀트를 넣었다고 하는 설은 다소 무리가 있는 설이라고 하네요^^

 


4. 지금은 와인병을 기계로 대량 생산하지만, 먼 옛날에는 일일이 사람이 입으로 불어서 수공 생산했습니다. 이런 수공 생산에서는 병 바닥을 완전히 평평하게 만들려고 해도 완전히 평평하지는 못합니다. 미묘하게라도 바닥이 볼록 튀어나오면 병이 비딱하게 서거나 제대로 서지 못하고 불안정해지기 때문에 아예 안쪽으로 옴폭 집어넣고 가장자리 부분만으로 바닥에 서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4. 소믈리에들이 서빙할 때 엄지손가락을 움푹 들어간 펀트 부분에 넣고 따르기도 합니다. 보기에도 뭔가 있어보이고, 펀트의 깊이가 다소 깊은 병은 이렇게 서빙하면 서빙이 편하다고 합니다.


펀트와 와인의 품질과는 무관합니다. 라고는 하지만,

왠지 펀트가 깊은 와인이 더 클래식한 느낌이고, 펀트가 없는 평평한 와인은

저가와인일 것 같은 느낌이 들긴하죠...

 


펀트가 깊은 와인은 고급이라는 선입견 때문에 어떤 와인은 고급스럽게 보이려고 일부러 펀트를 깊게 만들기도 합니다. 또 병 무게가 무거우면 고급이라는 선입견 때문에 일부러 병 무게를 무겁게 만들기도 하고요.


 

펀트가 엄청 깊은 와인병의 예. 독일산 Markus Molitor.


1병에 50만원(특별한 생산연도는 100만원 이상)이 넘는 특급 와인인 샤토 마고 Chateau Margaux 의 경우, 펀트가 그리 깊지도 않고, 병무게도 약 550g 전후로 일반적인 와인 병과 하등 다를 바가 없었습니다. 반면 대중적이고 저렴한 와인의 대명사격인 호주산 옐로 테일 Yellow Tail 의 경우 리저브급은 1병에 3만원 정도인데, 펀트가 제법 있고 병 무게도 800g 이나 나갔습니다.


다른 예로 한 메이커의 이탈리아산 리파소의 경우 빈 병 무게만 1200g이나 나가는 것도 있었습니다. 리파소는 값비싼 아마로네를 마시지 못하는 서민들이 대용품으로 찾는 와인입니다. (아마로네를 만들고 난 찌꺼기에 다시 포도즙을 부어 발효시켜 만든 와인이거든요.) 그런데 병무게는 아마로네가 더 가볍기도 합니다.


펀트가 깊고 무거운 병이라고 꼭 더 좋은 와인은 아니라는 거죠.


물론 완전 싸구려 와인을  엄청나게 무거운 병에 담지는 않습니다. 저렴한 와인일수록 원가에 민감하기 때문에 병 제조에 들어가는 유리값을 조금이라도 더 아껴야 하므로 굳이 무거운 병에 담을 이유는 없습니다. 펀트 크기를 키워도 유리가 더 많이 사용되니 그럴 이유가 없고요.


 


와인 병을 막는데 코르크가 사용되는 이유는 그 탁월한 신축성과 내구성 때문입니다. 또한 코르크는 지난 수백년 이상 사용해왔고 가장 '검증된' 마개 재료입니다.


코르크는 거의 2배 가까이까지 압축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재료는 장시간 압축상태로 두면 탄력이 사라져서 원상태로 돌아오지 않지만 코르크는 장기간 압축시킨 상태로 보관해도 탄력이 좀처럼 줄어들지 않습니다. 질 좋은 코르크 마개는 그 수명이 약 30년에 가깝습니다. 그 뒤에는 밀폐성이 점차로 떨어지게 됩니다.


그리고 코르크는 미세 산소를 투과시켜 장기간 보관에 의해 와인이 숙성되는 것을 돕습니다.


코르크는 소위 '코르크화'로 인한 와인 변질 등의 문제점이 있긴 하지만, 그 오염 메카니즘이 화학적으로 규명되면서 염소 계통 성분이 이런 문제를 야기한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그래서 요즘은 코르크 제조 공정이나 및 와인 보관 장소의 소독 등에 염소계통 소독제를 쓰지 않기 때문에 옛날에 비하면 TCA 오염으로 인한 코르크화 문제는 많이 줄어들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소주병처럼 돌려따는 마개 (스크류 캡)은 최근 호주산 와인을 중심으로 많이 채용되고 있습니다만, 장기 숙성과 관련해서는 아직 코르크 마개 정도로 검증된 재료는 아닙니다. 스크류 캡이 와인에 쓰이기 시작한지는 아직 10~20년 정도 밖에 안 되었으며 수십년의 장기 숙성형 와인에 적합한지는 앞으로 두고 볼 일이겠죠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