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닥터 하우스에 푹 빠져있는 구름씨.

 

저번 일요일에 집 앞 해변에 놀러 갔는데,

바다에 수영하러 갔다오더니

 

강아지도 아니고,,, 이런 걸 물어 왔다.

 

 

워터폴로 공인것 같은데,

주인 없이 버려진 공을 가져와서

 

-닥터 하우스가 자기 사무실에서 화나면 던지는 공 같이 생기지 않았어?

 

라고 천진하게 좋아하더니,

결국 집까지 가져왔다.

 

다음 날 보니

어느새

 

 

"안녕하새요.."

 

라고 공에 볼펜으로 또박또박 적어 놓았다.

 

 

역시. 구름씨...

한국을 아직도 그리워하고 있었구나...

 

 

 

 

오늘 점심 때는

 

공에 바람 넣는 펌프랑 주입구? 같은 걸 사와서

 

공에 바람을 빵빵하게 넣더니

 

기분이 좋아져서는

 

깨끗하게  공을 씻어서 닥터 하우스처럼 책상에 둘거라며

 

회사로 돌아갔다..

 

 

 

 

한국 향수병에 걸린 이탈리안 구름씨에게

 

저 버려진 워터볼 공은 윌슨 같은 걸까...?(애잔..)

 

 

 

 

 

 

 

 

 

 

로그인 필요 없는 공감 주새오

↓↓↓↓↓↓↓↓↓↓↓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