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사 이탈리아나2016. 7. 4. 12:52

 

 

저번에

 

엘리베이터 열쇠 실종 사건 이후

http://italiankoreantranslate.tistory.com/582

 

 

다시 한번 덜렁증이 재발했다ㅡ.ㅡ

 

 

 

 

 

 

 

 

월요일 아침.

 

 

클서방은 한국 사람처럼 일하는 이탈리아 사람이라ㅡ.ㅡ

 

오늘도 급한 일이있다며,

 

아침 7시도 안되서 집을 나섰다.

(내 위에 이런 상사가 있으면 달갑지 않을 것 같다..)

 

 

수박킬러 클서방..

 

 

 

아침을 못 먹고 가서, 사무실에서 먹으라고 수박을 싸줬는데,

 

 

 

 

 

 

그 때 잠이 깨고, 나는 다시 선잠에 들게 되었다.

 

 

 

 

 

 

원래 꿈을 잘 꾸지 않는데,

 

오늘 따라

 

꿈에 내가 좋아하는 배우가 나와서

 

 

나 먹으라고

 

냉장고에, 어묵 볶음이랑 파김치랑 등등을 만들어 줘서

 

어묵 볶음을 먹으려고

 

반찬통에서 젓가락으로 어묵을 뜨는 순간!

 

 

 

 

 

클서방에게서 전화가 와서 잠을 깼다...

 

 

비몽사몽 전화를 받으니,

 

-화장실 가면 상자가 하나 있어.

-응, 알아.

-그 상자에 서류 같은 종이가 하나 있거든, 그게 필요해.

-종이? 한 30분 걸려.

-뭐? 30분이나 걸려? 나 지금 필요한데...

-(짜증이 나기 시작함...) 암튼, 알았어.

 

 

하고 전화를 끊었다.

 

 

집에서 회사까지 15분 정도 걸린다.

 

 

 

아, 그보다

정말 그 오뎅볶음이랑 파김치를 한입이라도 맛보고

잠이 깼으면 이렇게 실망하지는 않았을 것 같다.

 

 

 

 

급하다니, 옷을 주섬주섬 입고,

대충 씻고,

주차장으로 걸어가는데, 헉.

 

 

집에서 신던 슬리퍼를 그대로 신고 나왔다-.-;;;;;

 

 

 

 

 

주변을 보니 다행히 아무도 없어서

 

얼른 차고로 가서 다시 신발로 갈아신고ㅜㅠ

 

차를 몰고, 클서방의 회사에

 

 

딱 30분 후에 도착했다.

 

 

전화를 했더니, 전화를 안 받는다...

 

-뭐야... 그렇게 급하다는 사람이,,,

나와 있지는 못할망정 전화도 안 받고,,,

 

 

 

문자를 남겼는데도 감감무소식이다.

 

다시 전화를 했다.

 

-나야.

-응?

-나 회사 앞이야. 도착했어.

-응?

-응?;;;;

-아,,, 그거 거기에 적힌 메모가 있는데, 그 메모만 나한테 읽어주면 되는거였는데, 여기 가지고 온거야?

-......................................................................

-말을 끝까지 듣지. 거기 메모 적힌 날짜만 좀 읽어줘.

 

 

 

 

아,,, 그래서 30분이나 걸리냐고 물어본거였구나....

 

맨발로 뛰쳐나온 내가 뭔가 싶고, 좀 허망한 기분이 들었다.

 

 

-어땠든, 고마워... 잘 들어가고.

-알았어. 있다봐.

 

 

 

집에 오는 길에

갑자기 허망함이 밀려와서

 

이대로 집에 가기는 아까워서

 

슈퍼라도 들려

 

세일하는 물과 와인을 잔뜩 샀다 ㅜㅠ

 

 

 

 

 

음.

내가 말을 끝까지 못들었는지,(잠에서 막 깬 상태였어서)

클서방이 나한테 설명을 잘 못한건지 모르겠다.

 

 

내 생각에

 

클서방은 클서방 나름대로 30분이나 걸린다는 퉁명스러운 반응에 화가 났을 수도 있고

나는 나 나름대로 클서방의

 

30분이나 걸려? 라는 말에 지레 화가나서 내가 실수한 걸 수도 있고...

(하지만, '거기 써진 것 좀 읽어줘' 라는 말은 절대 들은 기억이 없는데 ㅡ.ㅡ)

 

 

 

 

 

나도 말이 많지 않은 편이고,

클서방은 그나마 나보다는 말이 많은 편인데,

클서방도 요목조목 막 말하는 편이 아니라.

 

가끔 이런 상황이 벌어진다ㅠㅜ

 

 

 

 

 

다른 이야기일 수 있는데,

 

결혼은

 

무엇보다 민감함이 비슷한 사람과 해야한다는 말을 들었다.

 

 

 

그렇지 않으면,

서로 사랑하더라도

더 민감한 사람은 이유없이 상처를 받고,

덜 민감한 사람은 이유없이 상대에게 상처를 준다고.

 

 

 

이 말을 듣고, 순간

나는 클서방과 결혼하기를 잘했다고 생각했다.

 

 

 

 

우리는 서로 둘 다 민감한 사람들이기때문에,

(물론 각자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안에서만, 그 외의 것들은 지극히 무던함)

 

 

적어도

어떤 상황에서 서로 상처 받는 줄 너무나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집에 와서 보니, 클서방이

고맙다고

다시 문자를 보냈다.

 

 

 

나도 오늘까지 마감할 일을 하고,

 

저녁엔

 

클서방과 창문열고 수박파티를 해야겠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이 필요 없는 공감 클릭!

↓↓↓↓↓↓↓↓↓↓↓

 

 

 

 

 


 

 

 

 

 

 

 

 

 

 

 

 

'카사 이탈리아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자?  (0) 2016.07.05
우리집 오토바이 소개.  (2) 2016.07.04
덜렁증의 재발  (0) 2016.07.04
일본 친구의 소중한 선물  (0) 2016.07.01
집으로 놀러온 친구들  (2) 2016.06.28
한국에서 반복되는 이상한 패턴  (2) 2016.06.28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