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사 이탈리아나2016.07.04 13:47

 

 

 

 

 

 

한국에 있을 때부터

 

오토바이나 스쿠터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

 

이유는 나도 모르겠다.

 

 

그냥, 그렇게 타고 싶었다.

 

 

 

중학교때

 

중간에 학교에서 먼 곳으로 이사를 가게되었다.

 

버스를 타고 통학하기가 너무 귀찮아서

 

 

오토바이를 사고 싶었지만,

 

 

그때만해도

 

오토바이 타는 학생은 정학을 받던 시절이라ㅜㅠ

 

 

 

말도 못꺼내고,

 

(당시 잘 나가던 남학생은 선생님들 몰래

방과 후 노란색 오토바이를 타고 보란듯이 하교를 했는데,

그게 참 부러웠다.... 오토바이가 부럽다기 보다

 

누가 뭐라고 하든, 자기 하고 싶은대로 했던 그녀석이!)

 

꿈만 꾸다 말았다...

 

 

 

 

 

그리고,

 

수년 천 한창 스쿠터가 유행하던 시절,

 

 

그 때는 이탈리아에 1도 관심이 없던 시절이었는데,

 

베스파는 사고 싶었다.

 

 

베스파가 그렇게 예뻐 보여서!

 

 

 

근데, 그때도, 매연이니, 우리나라는 스쿠터를 탈 수 있는 기후가 아니니,

스쿠터는 위험하니...

 

이런 말로 흐지부지 덮어버렸다.

 

 

 

 

 

 

그리고,

 

 

 

 

 

며칠 전 짜잔!!

 

 

차고에서 묵히던 클서방의 스쿠터와 모터바이크를 꺼냈따!!!!!

 

 

아... 귀여운 것들!!!!

 

 

 

여기서도 큰 오토바이는 면허증이 따로 잇어야하고,

 

 

작은 스쿠터는 운전면허증만 있으면 된다는 말도 있고,

 

법이 바뀌었다는 말도 잇어서 확인을 해야갰다.

 

 

 

한국 있는 동안 방치했던

 

보험이란 서류도 정리하고!

 

 

올 여름 가기 전에

 

 

붕붕~~

 

타고 바닷가에 갈 생각이다!

 

 

 

 

 

여기는 한국보다 이륜차를 타는 사람이 아주아주 꽤 많다.

 

 

차가 없이는 살기 불편한 곳인데, 차 살 여건이 안되는 젊은이나 학생들도 많이 타고,

 

드라이브처럼, 차 대신에 취미로 타는 사람들도 많다.

 

저번에도 이야기 했지만,

 

 

 

이탈리아 난폭운전 할 것 같은 나라인데,

 

 

나름 운전을 안전하게 한다.

 

법규 다 지키고... 보행자 양보운전하고.

 

 

 

아무튼,

 

 

 

한국에서도

 

안심하고, 스쿠터를 탈 수 있으면 좋겠다. 오토바이도.

 

 

 

이건, 차량 운전자나, 이륜차 운전자, 또, 보행자

 

 

모두가 법칙을 잘 지키지 않으면 불가능한 일이겠지만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한국 향수병에 걸린 클서방에게 하트를...

↓↓↓↓↓↓↓↓↓

 

 

 

 

 

 

 

'카사 이탈리아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른스럽게  (0) 2016.07.07
부자?  (0) 2016.07.05
우리집 오토바이 소개.  (2) 2016.07.04
덜렁증의 재발  (0) 2016.07.04
일본 친구의 소중한 선물  (0) 2016.07.01
집으로 놀러온 친구들  (2) 2016.06.28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역시 오토바이에 대한 로망이 있는지라... 잘 보고 갑니다~~~
    클서방에게 하트~~~

    2016.07.09 03: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 감사합니다. 한국 사람들도 오토바이 좋아하시는 분들 정말 많은데, 도로 여건때문에 다들 망설이시는 것 같아요. 안전한 교통문화로 우리나라에서도 맘 놓고 오토바이 탈 날을 기대합니다^^

      2016.07.09 10:5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