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사 이탈리아나2016.07.01 11:26

 

 

 

 

 

 

여기서 알게 된 일본 친구들이 몇 있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나를 잘 돌봐(?)주는 오래된 친구가 있다.

 

 

서로 나이를 묻지 않아서(관심도 별로 없고)

 

몇 년 동안 나이도 모른 채 지내다가

 

 

 

얼마 전에 나보다 몇 살 많은 언니라는 걸 알게 되었지만,

 

 

 

여기서는 언니라는 호칭이나 존대말이 없어서

 

그냥

 

달라질 건 없다^^

 

 

 

 

그 친구는 작은 텃밭을 임대해서 가꾸는데,

 

 

가끔 일본콩 등을 맛보라고 삶아서 주곤 했었다.

 

 

 

 

 

올해는 저번보다 많은 종류의 채소를 키우는가 보다.

 

 

이번에도 만나니 이렇게 많은 유기농 채소를 준다^^

 

 

 

 

 

 

 

 

 

 

 

 

파, 상추, 박하(박하를 넣은 모히또를 즐겨 마시는 걸 알고^^)

오이, 무, 콜라비, 빨간무(갑자기 동숲 생각난다 ㅜㅠ)에

토실토실한 호박까지 선물로 주었다.

 

 

 

 

이 날은

 

 

클서방이 출장가고 일본 친구의 남편도 마침 출장을 가서

 

 

 

친구집에

 

수박이니, 바카디니, 밥이니 등등 집에 있는 먹을 것과 마실 것을 대충 싸가서

 

 

늦게까지 수다를 떨고 놀았다. ㅎㅎ

 

 

 

 

-오늘 뭐해? 이따 스프리츠나 한잔?

-스프리츠? 오늘 일 끝나고 텃밭에 잡초 뽑으러 가야해서 좀 늦어질 것 같은데,

우리집에 올래? 저녁 같이 먹게.

-알았어.

-집에 반찬 밖에 없어. 밥 해 놓은 것 있으면 밥만 가져와~

 

 

 

 

 

 

미리 약속 잡은 게 아니라

 

 

친구도 그냥 자기 먹던 반찬을 올린 식탁에

 

내 밥만 한 그릇 더 올려서 즐겁게 저녁을 먹었다.

 

 

 

 

 

 

 

친구도 일을 하고,

 

나도 요즘은 일때문에 조금 바빠

 

 

자주 못 만나고 있지만,

 

 

 

타지에서 이렇게 가볍게 수다를 떨며 저녁을 함께 할 친구가 있다는 사실이

 

 

 

 

감사하게 느껴진다.

 

 

그리고, 더운 여름 텃밭에 가서

잡초를 뽑고 벌레를 잡아 키운 채소들을

손수 뽑아 손질해서

나에게 선물한 걸 생각하니

 

또 감사하다.

 

 

 

 

 

 

이 친구에게 이런 유기농 채소 셋트 선물을 한두번 받은 것도 아닌데...

 

 

뭔가 보답을 해야할 것 같은데...음...

 

 

 

아,

 

 

친구는 김치를 정말 좋아하는데,

 

 

나보고 같이 김치를 담그자고 몇 번이나 물어봤지만,,,,,

 

 

 

 

나도 김치를 먹을 줄만 알고 담글 줄은 몰라서 ㅜㅠ

 

 

 

 

 

아무래도 인터넷이라도 레시피를 뒤져서

 

 

물김치라도 한번 같이 만드는

 

 

김치 쿠킹 클래스를 친구를 위해 열어야 할 것 같다. ^^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이 필요 없는 공감 클릭

↓↓↓↓↓↓↓↓↓

 

 

 

 

 

 

'카사 이탈리아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집 오토바이 소개.  (2) 2016.07.04
덜렁증의 재발  (0) 2016.07.04
일본 친구의 소중한 선물  (0) 2016.07.01
집으로 놀러온 친구들  (2) 2016.06.28
한국에서 반복되는 이상한 패턴  (2) 2016.06.28
반누드...  (0) 2016.06.27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