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칼럼2016. 6. 27. 13:49

 

 

 

 

 

나는 이태리빠도 아니고

그렇다고 소위말하는 국뽕도 아니다.

 

다만 이태리 사람에게는 되도록 한국의 좋은 점을 이야기하려 하고

 

한국 사람에게는 한국의 좋은 점을 이야기하려 한다.

 

그래서 각각

좋은 점만 취해 너도 나도 좋은 나라에서 행복하게 살았으면 ... 이라고

 

이상적인 생각을 하는 현실감 1도 없는 사람이다.

 

 

 

예전엔 이탈리아 있을 때,

 

이탈리아어를 배운다고 한국말도 거의 안하고(지금이라고 많이 할 일도 없지만)

 

한국 뉴스나 sns 등 한국어 활자도 안 보고 살던 시절이 있었지만,

 

호주에 살았던 아는 동생이

 

어디에 살더라도

 

한국에 발 한짝은 담그고 살아야한다는 말을 듣고,

 

깨달음을 얻어

 

 

지금 몸은 이탈리아에 살지만,

 

무언가, 한국과 이탈리아의 균형을 맞추며 살아가려고 노력한다.

 

 

 

아..

 

하고싶은 이야기는.

 

 

 

요즘 한국에서 여혐 이야기가 많이 나와서.

 

 

 

이탈리아와 다른 점을 말해보자면.

 

 

 

 

 

 

나는 세상 만사가 기브앤 테이크를 원칙으로 돌아간다고 생각하는데,

 

 

예를들면

 

산업혁명 전에는

 

동양이고 서양이고, 여자들은 집에서 집안일하고, 남자는 밖에서 바깥일 하는 경계가 분명했다고 생각한다.

 

생계수단인 바깥일을 하는 남성들에게 여자들이 순종(?) 하는 것이 이상하지 않았던 사회.

 

 

그 후엔

 

여자도 돈을 벌면서 바깥일을 하게되니,

 

당연히 그에 합당한 권리를 행사하고 싶어하고,

 

 

그게 그나마 잘 정착된 곳이 지금의 북서유럽이 아닐까 한다.

 

 

예를들면, 결혼을 하지 않고 애를 낳아도

어떠한 제도적 사회적 불이익 없이 여자 혼자 또는 동거인들끼리 잘 키울 수 있는 분위기라던지... 하는 것들.

 

 

 

우리나라는 어떤 과도기적인 상황인 것 같은데,

 

 

여자들이 돈을 버는 바깥일을 하지만,

육아나 가사 같은 집안일도 어째서인지 소홀히 하면 안되는 분위기.

 

 

그럼에도 아직도 돈을 벌거나 하는 바깥일을 하지 않는 여성들도 많은데,

그 여성들마저 

육아나 가사 같은 집안일도 남편과 반반 나누어 해야하지 않나고 이야기 한다던가 하는 부조리한 현상들.

 

 

 

이로인해 남성과 여성이 충돌을 맺는 것 같다.

 

 

 

 

 

한국 사회에서 또 흥미로운 현상은

 

여자들의 외모나, 비만, 행동거지나 청결 등에는 아주 엄격한 잣대를 대면서

 

 

남자들의 못생긴 외모나, 뚱뚱함, 칠칠치 못한 행동, 지저분함, 음식을 먹을 때 쩝쩝 소리를 내는 등의 것들을

남성답다거나 귀엽다는 말로 아주 관대하게 넘기는 분위기이다.

 

 

 

이탈리아에 중세 또는 그 전의 미술들만 봐도

 

남자의 누드 조각이나, 회화 등이 많은데,

 

 

한국에서는 유독 남성의 아름다움에 대한 미술작품이 없는 것도 하나의 이유가 되지 않나 싶다.

 

 

 

 

물론 이탈리아에서도

운전 못하는 아줌마를 보고,

 

집에서 밥이나 하지!

이런 말 하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이탈리아 남자들은 다이어트를 하고, 외모에 신경을 쓴다.

예쁜 옷을 골라 입고, 다른 사람에게 잘 보이려고 노력을 기울인다.

 

 

이것은 어떤 기본 적인 예의와도 관련한 것이 아닐가... 생각해 본다.

 

 

 

 

 

 

 

 

로그인이 필요 없는 공감 클릭!

↓↓↓↓↓↓↓↓↓↓↓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건축노무자

    우리나라의 과도기적 상황에 대해서 명확히 꼬집으셨네요.. 커리어우먼의 육아및가사노동몰빵과, 그 반대로, 일하지 않는 여성의 가사노동전가..(반반이 아니라 일하는 남편에게 80을 맡기는 분도 있어요..) 심각한 문제입니다. 또 우리나라 남성들, 쫌 꾸며야 합니다. 아직도 80프로의 남자가 머리에 아무것도 안바르고 달랑 스킨로션만 바르고 외출하는데, 그때문인지 한국여성들이 한국남자에 대한 사랑(?)을 잘 못느끼는 것 같습니다. 사귀는것도 거의 의무감으로 사귀죠 "이 남자는 자상하다" 이런 매력착즙 해가면서

    2017.08.07 19:14 [ ADDR : EDIT/ DEL : REPLY ]
  2. wow

    너무 재밌는 글이에요ㅎㅎ 여성도 남성의 미를 중요시하는데 한국은 여성에게만 너무 과하게 미를 요구하는 불균형한 현상

    2017.08.17 12:09 [ ADDR : EDIT/ DEL : REPLY ]
  3. ㅇㅇ

    그 외에도 심각하죠. 투명 된장녀에 이은 투명 김치녀, 투명 메갈 욕하며 여성의 발언권을 억압하고, 여성 대상의 범죄에서 가해자남 대신 피해자 여성만 강조하고(가해자남을 갈수록 지워가며 여성에게 책임 전가) 기사에서 나온 사람의 성별이 남성일 경우 성별을 드러내지 않는 단어를 사용하지만 여성이 기사에 등장할 경우 여배우, 여간호사, 여교사, 가방녀 등등 여성의 성별을 강조하고. 우리나라는 지금 심각한 과도기예요. 여자들은 자기가 무슨 차별을 받는지 명확히 깨달아가고 있는데, 남자들은 그걸 인정하기 싫어하니까(권력을 포기할 수 없으므로) 차별은 없다고 우기고 있는 겁니다. 30명도 채 안 되는 중고등학교 교실에서조차 차별이 존재해요. 남자애들한테 이상형을 물어보면 십중팔구 예쁜 여자를 외치는데, 여자애들은 잘생긴 남자가 좋다고 말을 안 해요. 말을 못하죠. 곰 같은 남자, 목소리 좋은 남자, 다정한 남자가 좋다고는 말해도 남자에게 잘생김은 바랄 수가 없어요. 기울어진 운동장 같은 사회 속에서 얻는 특혜를 인정하기도, 포기하기도 싫어하니 당연히 갈등이 생깁니다. 한남들은 서양보다 한 술 더 떠서 "예쁜 섹스돌"을 넘어서 "밥해주고 빨래해주고 청소해주고 조신하고 순수하고 어리고 예쁜 섹스돌"을 원해요. 그리고, 님이 위에 든 예시가 굉장히 어긋나 있는데요. 여남 맞벌이 가정의 대부분은 여성이 훨씬 더 많이 집안일을 하며, 한남 평균 집안일 부담 시간은 6분밖에 되지 않지만, 일하지 않는 여성의 가사노동 전가 사례는 얼마 없습니다. 단지 그 얼마 없는 사례를 부각시킴으로써 여성을 더욱 억압하고 압박하는 거죠.

    2017.11.09 12:19 [ ADDR : EDIT/ DEL : REPLY ]
  4. 13

    ㄴ윗댓글에 너무 공감해요

    2018.03.10 13:1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