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원래 잠이 많다.

 

스트레스를 받아도 잠으로 푼다.

 

구름씨는 원래 잠이 없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잠을 못잔다.

 

 

 

게다가

 

나는 아침 잠이 많은 완벽한 저녁형 인간이고,

 

구름씨는 저녁잠이 많은 완벽한 아침형 인간이다.

 

 

 

-구름씨, 영화보자!

 

하고 저녁에 영화를 보다보면,

 

결국 나만 보고있다.

구름씨는 숙면중....ㅠㅠ

 

 

 

 

 

 

이렇게 맞지 않는 사람 둘이 살다보니

 

이것때문에 티격태격 할 때가 많다.

 

 

 

 

 

오늘 아침만 해도 그렇다.

 

 

 

구름씨가 나를 꼭두새벽부터 깨운다..

 

 

 

 

-저기, 이거 한국말로 어떻게 쓰는거야?

 

-(깼지만 깨지 않은 척...)...

 

-(혼잣말로) 이거 어떻게 쓰는거지? 이여? 이야? 이거 어떻게 쓰는거지?

 

-(구름씨의 혼잣말이 나 일어나서 같이 놀자는 말인 줄은 알지만, 일어나기 싫다!) ...왜...뭐?

 

-아니, 이거 나 친구한테 카톡 보내야되는데, 추카합니다. 이거 어떻게 쓰는거야? 추카? 축하?

 

-(슬쩍 시계를 보니 아침 6시 20분 ㅡ,ㅡ;;;) 추ㄱ하. 추우카 둘 다 아무렇게나 써도 다 알아먹어.

 

-(나에게 종이와 펜을 들이 밀며) 그럼 여기에 써 줘봐. 내가 보고 적을 께.

 

-(ㅡ.ㅡ;;;;;;;; 눈은 여전히 감은 채 대충 써준다) 여기.

 

-(화남!!)이게 뭐야!!!! 하나도 못알아먹겠어!!!! 글씨 너무 못써!!!

 

-(화남!) 왜 이 시간에 이래!!! 어제 저녁에 물어보든가!!!

 

-궁시러궁시렁궁시렁.....

 

 

 

 

 

 

 

 

그리고, 나는 다시 잤다 ㅜㅠ

 

 

 

일어나보니, 구름씨은 혼자 수박을 먹고 출근한 후.

 

 

 

 

 

 

 

 

미안한 맘이 들어서

 

카톡을 보냈다...

 

 

-여보세요? 모해?

-나 시내 나왔어. 세무소에 갔었어. 이것봐 엄첨 큰 크루즈가 들어왔어!

 

라고 클서방이 찍은 사진을 보내줬다.

 

 

 

 

역시...

 

구름씨은 지중해 기운을 받은 이탈리아 사람인가...

 

해맑다 ㅡㅜ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한국 향수병에 걸린 구름씨에게 하트를...

↓↓↓↓↓↓↓↓↓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클서방님은 대인배이신듯.... 뒤끝 하나도 없이 쿨하시네요.... 항상 행복하시길~~~

    2016.07.09 05: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닮은 부부보다 극과극을 달리는 부부가 투닥거리면서 더 재밌게 사는거 같습니다. 저희도 극과극의 성격이거든요.^^

    2016.07.09 19: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극과극

    저희도 극과극입니다.식습관도 서로의 온도도 화내는 타이밍도 성격도 모두 100이면 100 다 달라요.
    그래서 힘들어요. 배울점도 있다지만 힘든게 우선이네요.
    살다보면 비슷해진다 하지만 10년 지났는데도 맞춰지지 않는걸 보니 자존심? 양보 안하는건 닮았는지 아직도 평행선 입니다.

    2016.08.28 15:3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