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마감일을 끝내지도 않았는데

 

이번주 수요일 마감일이 또 들어왔다.

 

7월 말에 가는 우리 제주도 휴가도 준비해야하는데,

 

시간이 부족하다...

 

7월 중반에는 워크샵도 가야하는데,,흠..

 

구름씨는 구름씨대로 더 바빠 보이고...

 

 

(이렇게 바쁘기만하다 어느 순간 시간이 되면 인간이란 죽는 건가... 무서워졌다 -.-)

 

 

 

 

첫번째 마감을 끝내고

 

머리를 식힐 겸

 

핸드폰 사진을 보다가

 

 

이 사진을 찾았다.

 

 

이건 작년 우붓에서 찍은 사진이다.

 

 

나는 여행을 가면

 

모자를 사는 습관이 있다.

 

아무래도 더운지역으로 여행을 자주 가서 그런지 항상

 

그 나라 전통 모자를 발견한다.

 

베트남 모자라던지, 대나무 모자라던지 하는 것들...

 

 

 

 

 

이건,,,,

 

전통모자는 아닌 것 같다.

 

발리 논두렁 구경갔을 때

 

어떤 할머니가 파인애플 잎으로 직접 만든거라고 팔던 모잔데,

 

 

 

구름씨는

 

-아니, 쓰지도 않는 모자를 사는 이유는 뭐야? 별로 예쁘지도 않잖아.

 

 

 

라고 툴툴대지만,

 

 

정작 내가 사고 나면

 

이렇게 잘 가지고 논다.

 

 

 

 

 

 

이번 휴가도 발리를 갈까했지만,

 

 

 

구름씨의 한국 향수병도 치료할 겸

 

구름씨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이탈리아에서-.-'')제주도로 가기로 결정했는데,,,,,

 

 

 

아, 이렇게 아무 계획도 없이 가도 괜찮은 걸까...? ㅡㅜ

 

 

그나 저나, 제주도에 가면,

 

 

 

 

말총으로 만든 선비님 갓을 사야하나?

 

 

아! 그런걸 살 수 있는 곳이 있으면 좋겠다~!!!

 

사고 싶어졌다! ㅎㅎ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한국 향수병에 걸린 구름씨에게 하트를...

↓↓↓↓↓↓↓↓↓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향수병 조심해야겠네요 ㅋㅋㅋ 저도 애기데꼬 독일 이민 가는데 ㅠㅠㅠ

    2016.07.07 04: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