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사 이탈리아나2016.06.07 12:27

 

 

 

가족처럼 친한 친구가 다음 달이면 산달이다

애기 가졌다고 기뻐할 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8개월이 지났다.

그러고 보면,

한 인간이 만들어지고,

이 세상에 태어나는데

 

40주 밖에 소요되지 않는다는 사실이

경이롭게 느껴질 정도이다.

 

 

무에서 유를 창조하 듯 그렇게

한 생명체를 만들어갈때,

 

 

나는 그 소중한 기간 동안 무엇을 했나 생각해봤다.

인간이 한 명이 완성되어나가는 기간동안...

 

 

나는 무엇을 완성하고, 무엇을 생각하고, 무엇을 행동하며 보냈나...

 

 

 

어쨌든 시간은 흘러가는 것이고,

조금 더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싶은데

난 너무 게을러서.. ㅜㅠ

 

 

 

 

 

 

'카사 이탈리아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안 교사 윤간 사건 vs 경북 상주 농약 살인  (5) 2016.06.07
결혼  (0) 2016.06.07
시간.  (2) 2016.06.07
박찬욱 감독.  (0) 2016.06.07
옷 못입는 사람은 매력적이지 않다.  (0) 2016.06.06
응칠 응팔  (0) 2016.06.03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7.06.16 16:19 [ ADDR : EDIT/ DEL : REPLY ]
    • 한참 누군데 반말이지 했닿
      음.. 모 크게 웃고 안웃고는 상황봐서 내가 알아서 할께^^
      이런건 카톡으로 자주 얘기 나누고 하면 더 서로 이해하기 좋을 것 같아

      2017.06.29 08:4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