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사 이탈리아나2016.06.07 14:40

 

 

 

신안 교사 윤간 사건

 

 

이 사건을 처음 뉴스에서 접했을 때,

예상했던 반응들이 거의 그대로 sns상에 보이는 것 같다.

 

저번에 여기에 썼나? 우리나라 시골에 대해.

 

우리나라 시골이란 게 검정고무신에 나오는 것처럼

맘씨 좋은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막 퍼주고, 다 손주처럼 생각해주시고

 

순박하고 맑은 아저씨 아줌마분들이 복작복작 재미나게 사는

산좋고 물좋은 동네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현실은 아니다.

 

 

시골에 살아 본 적은 없지만, 광역시 이하 준시골에 잠깐 있어보니,

정말 이 곳은 모든 것이 마피아 조직처럼 얼기설기 사람들이 엮여 있어서

 

 

그 조직에 들어가지 못한 사람이 있으면, 

아무리 멀쩡한 사람이라도 한 사람 병신 만드는 것은 일도 아니고,

있던 일도 없게 만들고, 없던 일도 있게 만들 수 있는 살벌한 곳이었다.

 

 

신안에 비하면 큰 도시에 속하는 그런 곳도 이렇게 썩을대로 썩었는데,

더 깊은 시골은 어떨까.

 

 

여기서,

사람들이  범하는 오류 하나가

'신안'이기때문에 그런 사건이 일어났다고 무작정 치부해버리는 것이다.

그래서 신안에서 나는 먹거리를 안사고 신안은 여행가지 않는다고요?? ㅎㅎ

 

 

정말 순진한 생각이다.

 

정녕 이 나라에서 오직 신안이라는 특정 지역의 시골만이 그럴것 같냐?

그렇게 자위하고 싶겠지만,

우리나라처럼 코딱지만한 나라는

좌우상하 지역에따라 그렇게 사람 수준 차이가 나지 않다는 사실.

(게다가 이탈리아 등 처럼 다른 인종이 대대적으로 섞인 적도 없는 나란데 뭐)

 

 

경상도건, 충청도건, 경기도건, 강원도건

저런 면 단위 시골에서는

공무원이며 경찰이며 선생이며

가족도 아닌것이 친구도 아닌 것이 하나의 공동체처럼

물리고 물려 움직이는 것이다.

 

그들 중 분위기(자기들 입맛에 맞게)를 주도하는 사람들이 존재하고

(마치 학교의 일진과 같은)

 

그 분위기에 따르지 않거나 반기를 드는 사람은

그 동네에서 발 붙이고 살지 못하게 만든다는 말이다.

 

 

저번에 경북 상주의 농약 할머니 살인 사건도 같은 맥락이다.

 

 

대도시 사람들은 상상할 수 없는

그들만의 '정'이 있고,

그들의 정을 거부할 시에는 얼굴 싹 바꾸고 무슨 짓이라도 저질러도

전혀 이상하지 않은 분위기.

 

 

나도 다음에 해먹을거기 때문에

이번에 저 양반이 한 짓을 눈감아 줘야하는 분위기.

내가 저번에 한 짓을 덮어줬기 때문에

이번엔 내가 저 양반이 한 짓을 덮어줘야하는 분위기.

그러면서 꼭 하는 말

'한국 사람 정이 있지~'

 

 

한국의 시골이란
한솥밥 먹이며 기르던 백구를
눈 한번 깜짝하지 않고 몽둥이로 두들겨 패서
웃으며 동네 잔치를 하는 곳.


경찰도 선생도 공무원도 단지 나의 '이웃 사촌'일 뿐 어떠한 공권력도 기대할 수 없는 곳

 

 

지인이 군의관 시절에 충청도 시골 보건소에서 지냈는데,

하는 말이

 

'시골 사람들 인정 많고 순진할 것 같지?

내가 학을 뗏다. 그 할망구들 얼마나 사악한 줄 아냐?

치료 다 해주고 나면,

돈도 안 내고 토끼는 노인들도 있고,

천원 짜리 몇장 던지고 되려 화내고 가버리는 사람도 많다.

진짜 시골 노인들 보통 사람들이 아니다.'

 

 

도시 사람들이 시골 장터가서

그거 시금치 한 단에 얼마한다고

하루종일 쪼그려 앉아있는 할머니들한테 500월 1000원

'재미'로 깎는다고 흥정하는 거 보는 것도 역겨운데,

 

그렇다고, 또 그 노인들도 도시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순진하게 그냥마냥 속아주는 사람들도 아니긴 하다.

 

 

 

 

언제나 생각하는 거지만,

한국은 '정'때문에 망할거다.

 

정이고 지랄이고,

의견 조합해서 제대로 된 공공의 규범을 만들고

그 규범은 타협불가한 절대적인 것으로

지키지 않은 사람은

사회적으로 치욕을 받고 매장되는 분위기가 이뤄져야한다.

 

 

 

 

 

 

 

'카사 이탈리아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탈리아에서 자전거 하이킹 & 라이딩  (0) 2016.06.19
좋아하는 한국 배우  (3) 2016.06.08
신안 교사 윤간 사건 vs 경북 상주 농약 살인  (5) 2016.06.07
결혼  (0) 2016.06.07
시간.  (2) 2016.06.07
박찬욱 감독.  (0) 2016.06.07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2016.06.11 13:53 [ ADDR : EDIT/ DEL : REPLY ]
  2. 좋은글 감사

    2016.06.14 16:58 [ ADDR : EDIT/ DEL : REPLY ]
  3. 특정지역 두곳만 예시로 들면서 시골 비하하는 글로 보이네요. 님ㅇㅣ 쓴 글 내용만보면 마치 도시사람들은 안그러는듯 작성하셨는대 도시는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는 않잖아요. ㅋㅋ 본인 선입관을 마치 사실인양 비하적으로 적어 온라인에 퍼트리는건 좋지 않은거 같아요. 생각의 폭을 넓혀서 바라보는 시선을 기르시는게 좋을거 같아요. 편견과 선입관을 사실인양 적는건 바람직하지 않은듯 하네요.

    2016.07.23 12:40 [ ADDR : EDIT/ DEL : REPLY ]
    • 도시 사람들은 그렇지 않다고 의도하지는 않았습니다. 도시사람들이 영약하면 더 영악하겠죠.
      제가 하고 싶은 말이야말로
      어느 특정 지역에 편견이 없었으면 좋겠다는 것입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2016.07.28 16:5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