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사 이탈리아나2016.05.10 23:02

 

 

 

(Bagno chimici in Italia)

 

 

 

안면 인식을 못하는


약간의 문제를 가지고 있는데


이것은 내외국인을 가리지 않는다.

 

 


 

어제도 길에서 어떤 사람이 쳐다보길래

혹시 아는 사람인가해서 같이 쳐다봤다....

 

내가 노려보니

그도 노려보고

기억이 가물가물해서 더 노려보니

그도 나를 더 노려보면서

생판 모르는 이탈리아인과

길에서 미친 듯이 눈싸움을 했다는..

 

 

막판에 둘 다 순간적으로

 

아레?고레와 난다!?

깨달음을 얻고 어이없는 웃음을 환하게 지으며

각자 갈 길 갔다는 실없는 야그.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클릭!

↓↓↓↓↓↓↓↓

'카사 이탈리아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응칠 응팔  (0) 2016.06.03
쿨하지 못하고 끈적한 성격  (2) 2016.06.01
이탈리아 사람과 눈싸움.  (2) 2016.05.10
ㅇ.ㅇ  (0) 2016.05.05
행복  (2) 2016.04.26
일본인 친구의 텃밭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0) 2016.03.28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빤히 쳐다보는 사람 너무 재수 없는 느낌입니다.
    그래서 별로 반가운 느낌이 없는 사람은 눈을 안 마주치는 것이 원칙.

    2016.05.17 16: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