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사 이탈리아나2016. 6. 3. 11:10

 

 

 

 

 

끝난 시점인데도

 

 

아직까지 사람들은 응칠 응팔

캐릭터며 대사를 이야기하며 즐거워한다.

 

 

어디에서 읽은 내용인데

 

한국사람들이 응칠응팔에

열광하는 이유는 그 시절을 그리워하는 사람들이 많아서라고 한다.

 

 

한국을 그냥 바라봤을 때는

 

나도 그 시절이 좋다.

이렇게 퇴보하기 전의 한국??

 

 

 

개인적으로는 응칠응팔 시기는 절대 그립지 않다.

나는 한번도 이 드라마들을 본 적이 없다.

 

 

요즘은 외국에서도 무려 실시간으로

모든 드라마 등 티비 프로그램을 볼 수 있지만,

 

별로 보고 싶지 않았다.

 

 

 

나는 응칠응팔 시대에 좋은 추억이 별로 없나보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클릭!

↓↓↓↓↓↓↓↓

'카사 이탈리아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찬욱 감독.  (0) 2016.06.07
옷 못입는 사람은 매력적이지 않다.  (0) 2016.06.06
응칠 응팔  (0) 2016.06.03
쿨하지 못하고 끈적한 성격  (2) 2016.06.01
이탈리아 사람과 눈싸움.  (2) 2016.05.10
ㅇ.ㅇ  (0) 2016.05.05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