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통역 나의 일2015. 4. 9. 10:30







McDonald's, lo spot anti-pizza

맥도날드, 안티 피자로 광고하나

Sono bastati venti secondi di spot a Mc Donald's per dire che i bimbi preferiscono l'happy meal alla pizza.  

아이들이 피자보다 맥도날드 해피밀을 더 좋아한다고 고하는 것은 20초면 충분했다.

E in quei venti secondi sono saltati sulla sedia i maestri della tradizione e i cultori di quel cibo che da Napoli ha conquistato il mondo. 

이 20초의 광고는 전통 장인들을 의자에서 벌떡 일어나게 만들고, 세계를 압도한 나폴리 음식 문화를 흔들었다.

La pubblicità della casa americana mostra una famiglia in pizzeria. 

이 미국 기업의 광고에서는 피자 레스토랑에 온 한 가족이 등장한다.

"E tu che pizza vuoi?", chiede il cameriere al bambino seduto al tavolo con  i genitori. E senza esitare il piccolo risponde: "Un happy meal", lasciando l'uomo a  bocca aperta. Nelle immagini, cambia la location e la famiglia si ritrova felice nel fast food. 

"너 무슨 피자 먹고싶니?"

종업원이 식탁 앞에 부모님과 앉아 있는 아이에게 묻는다. 그리고 꼬마 아이는 망설임 없이

"해피밀이요"

라고 대답하고 종업원은 입을 다물지 못한다. 그리고는 상상 속에서 장면이 바뀌면서 한 가족이 패스트푸드에 묻혀 행복해한다.

"Tuo figlio non ha dubbi", dice la voce fuori campo.

장면 너머에서 "당신의 아이는 확실히 좋아합니다" 라는 말이 나온다. 


 "E' blasfemo suggerire che i bimbi preferiscano l'hamburger. Sono senza paroleLa pizza non si tocca: è un cibo di qualità, il più conosciuto al mondo" commenta Eduardo Pagnani, uno dei titolari dell'antica pizzeria Brandi di Napoli, luogo in cui si racconta abbia visto al luce la prima Margherita della storia. 

역사적으로 마르게리따 피자가 처음으로 빛을 발한곳이라고 전해지는 나폴리의 브란디라는 오랜 전통의 피자 레스토랑 주인인 에두아르도 파냐니는 

"아이들이 햄버거를 피자보다 더 좋아한다고 연상시키는 것은 모독적인 행위다. 말문이 막힐 지경이다. 피자를 건드리다니, 피자는 고급 음식이고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음식이다" 라고 말했다.

Pagnani sta promuovendo da tempo una petizione per far riconosce la pizza patrimonio immateriale Unesco. "Non hanno cognizione di quel che dicono, si agganciano alla pizza perché forse sono in difficoltà - prosegue - I bambini sono bombardati da pubblicità di ogni tipo, ma di certo non rinuncerebbero mai a un prodotto genuino amato a livello mondiale. Un prodotto così potente da rendere la parola "pizza" intraducibile, universalmente comprensibile. Il fast food non può competere con la nostra tradizione". 

파냐니씨는 피자가 유네스코 무형 문화재로 다시금 알려지도록 등재를 청원하며 홍보하고 있다. 

"광고에서 말하는 것에 대해 경각심이 부족하다. 그들이 아마 어려운 상황이라 그런지 피자를 걸고 넘어지고 있는데   -중략- 어떤 방식으로든 광고가 아이들을 폭격하겠지만, 나는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이 전통의 진짜 음식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번역 불가능한 "피자pizza"라는 단어가 생긴 이래로 피자라는 이 강력한 음식을 모르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패스트 푸드 따위가 우리 전통의 경쟁자가 될 수 없다" 


Lo spot è stato caricato su Youtube, dove alcuni utenti hanno espresso il proprio dissenso con commenti a volte pesanti. "Se mio figlio rispondesse così - ha scritto Andrew - gli mollerei un ceffone". Il bimbo "sembra destinato all'obesità" ha detto invece Fabio. Insomma la polemica si è diffusa in rete, superando probabilmente le intenzioni della stessa casa che è tra gli sponsor del prossimo Expo 2015 di Milano.  ( Anna Laura De Rosa - video da Youtube)

광고는 유튜브를 통해 게시되었는데, 어떤 유저든 댓글로 반대를 표현 할 수 있다.

"만약 우리 아들이 그렇게 대답한다면 한 대 때려줄 것 같다." 고 앤드류가 댓글을 달았다.

"꼬마가 비만에 걸릴 것 같네요." 라고 파비오는 댓글을 남겼다.

다가오는 2015 밀라노 엑스포의 스폰서 중 하나인 맥드날드의 광고는 이러한 논쟁으로 인터넷 상에서 생각했던 의도 이상으로 광고가 퍼져나가고 있다.  ( Anna Laura De Rosa - video da Youtube)




http://video.repubblica.it/edizione/napoli/mcdonald-s-lo-spot-anti-pizza/197113/196141



----------------------------------------------------------------

빠르고 정확한 한이 번역, 한국어 이탈리아어 번역, 이태리어 번역 통역

Traduzione di Coreano-Italiano


jady.ohayo@gmail.com

JD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