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사 이탈리아나2016. 8. 29. 14:27

 

 

1. 식탁에서 바로 앉아 먹는 것 보다

 

tv 앞 상이나 쟁반, 심지어 바닥, 거실 테이블, 책상에서 또는 서서 먹는 것이 훨씬 맛있다.

 

 

 

2. 정시 밥시간에 먹는 것 보다

 

애매한 시간에 먹는 것이 맛있다

(아침 11시, 오후 5시, 저녁 10시...새벽 2시...)

 

 

 

3. 끓이기 전에는 분명 두 개 다 먹을 수 있을 것 같은데

 

그럼 꼭 남겨서 버린다..

 

 

 

4. 나이에 반비례하여 한 번에 먹을 수 있는 양이 감소한다.

(예전엔 라면 세개도 거뜬하게 먹었는데,,ㅜㅠ)

 

 

 

 

5. 변이가 급격하여 신경쓰지 않고 3 분 정도만 방치하면

 

세상 맛있는 라면이 입도 대기 싫은 불은 라면으로 변해버린다.

 

 

 

 

6. 권장 조리법대로 끓이면 맛없다.

 

조리법보다 물을 조금 넣어야 맛있다.

 

 

 

 

7. 오래가는 라면은 다 이유가 있다.

 

(스낵면, 참깨라면 컵라면, 왕뚜껑...)

 

 

 

 

8. 요리 종료 30 초 전에 슬라이스한 토마토 또는 대파를 넣어 먹으면 훨씬 맛있다.

 

 

 

9. 역시 양은냄비 같은 얇은 냄비에 끓여야 훨씬 맛있다.

 

 

 

10. 팔도 짜장면 정말 맛있는데,

짜왕이 저렇게 유명한 이유는 미스테리...

 

 

 

 

 

(...나 요즘 너무 사치스러워진 것 아닐까...

감히 라면 두 개를 한꺼번에 먹을 생각을 하다니

냠냠촵촵......)

 

 

 

 

카카오 스토리로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이야기를 바로 받아보세요^^

(아래 링크 클릭!)

https://story.kakao.com/daraminitaly

 

 

 

 

 

 

 

 

 

 

한국 향수병에 걸린 클서방에게 하트를...

↓↓↓↓↓↓

'카사 이탈리아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탈조선? 헬조선?  (7) 2016.09.10
지갑 어딨....지??  (0) 2016.08.31
라면의 신비  (4) 2016.08.29
사람...그리고 사람.  (3) 2016.08.29
클서방의 독특한 생일  (4) 2016.08.27
이탈리아 가정집 저녁 초대  (2) 2016.08.27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6.08.29 20:25 [ ADDR : EDIT/ DEL : REPLY ]
    • 안녕하세요
      네 저도 원래 그냠 혼자 좋아서 카드보내고 엽서 보내고 했었는데
      다들 전화나 카톡으로 답장이 오니 좀 서운한기분이 드녜요 (혼자 좋아서한 일임에도^^)
      그래서 요즘엔 잘 안썼거든요.
      그런데 그런 엽서를 받아버리게되어서 참 kibun이 그렇네요...
      라면은 네. . 두개 정도는 아직 거뜬하고요^^ 먹는걸 워낙 좋아합니다^^
      글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2016.08.29 22:41 신고 [ ADDR : EDIT/ DEL ]
  2. 조율

    안녕하세요^^
    항상 글 잘 읽고 있어요
    댓글은 처음이지만^^;

    저도 먹는거 좋아하지만 라면 두 개까지 먹어 본 적은 없는데..한 개 반까지는 괜찮은데 ㅎㅎ
    라면 세 개라는 소리에 헉 했어요 ㅎㅎ

    2016.08.30 02:06 [ ADDR : EDIT/ DEL : REPLY ]
    • 안녕하세요 조율님 반갑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하고요
      네...제가 한창때는 두개먹고 밥말아먹고 했어요 ^^ 고기집에가서도 절대 1인분 안시키고 그래도 배탈한번 안났는데...요즘엔 몸이 노쇠해져서 그런지 예전처럼은 못먹겠더라구요 ㅜㅠ 식비는 줄었지만 마음 한구석이 서글퍼져요

      2016.08.30 08:2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