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사람들에게

 

여름=해변

 

 

인 관계로,

 

 

 

구름씨는 주말마다 해변에 갑니다.

 

 

가서 하는 일이라고는

 

한국어 책을 잠깐 읽다 자다가

 

바다에 들어가 수영을하고 다시 자다가

 

다시 바닷가에서 수영을 합니다^^

 

 

 

 

 

역시나 대한민국 모자를 가져간 구름씨 ㅎㅎ

 

 

 

 

 

 

 

 

 

 

 

아, 그리고

 

이탈리아 해변에서는

 

딸랑딸랑 아님 호른 소리를 내며 저런 구루마가 간간히 도착하는데,

 

 

다름 아닌 아이스크림 장사입니다.ㅎㅎ

 

 

누구나 파는 것은 아니고 허가받은 사람만 파는 것 같고요

(아무나 다 팔면 저런 구루마들로 해변이 난리도 아니겠죠)

 

 

간단한 마실거리도 같이 팝니다.

 

 

 

해변에서 따로  슈퍼까지 갈 필요 없이

 

저 푸드트럭 같은 게 오면 저기서 시원한 음식을 사 먹으면 된답니다^^

 

 

 

 

 

 

 

 

 

한국 향수병에 걸린 구름씨에게 하트를...

↓↓↓↓↓↓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