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음식 중 무난하게 유명한 게 있다면! 피자, 파스타

특별하게 유명한게 있다면? 바로 프로슈토!!!

stagionatura taglio diverso

그 중에서도 산다니엘레 에서 나오는 프로슈토는 이태리에서도 으뜸!

-이탈리아의 프로슈토는
이탈리아 북부 10군대 지방
Friuli Venezia Giulia, Veneto, Emilia Romagna, Lombardy, Piedmont, Tuscany, Marche, Umbria, Abruzzo, Lazio 
 의 엄선된 농장의 질 좋고 신선한 돼지 고기를 사용한다는 군요.
 

어떠한 방부제를 사용하지도 않고 
자연의 소금, 바람,온도, 습도와 대대로 물려 내려온 장인의 기술로 만들어진다는 군요;


쉽게 얘기하자면


Prosciutto di San Daniele

내가 있는 이곳이 이태리 동북부 프리울리 지방 (전라도..경기도 같은)

프리울리에 산다니엘레라는 도시가 있음

그래서 프로슈또 디 산다니엘레(무안 낙지, 전주 비빔밥 같은;)임.


나도 자세히는 모르나

프로슈토 만드는 방법은

돼지 뒷다리를 소금에 절여? 뿌려? 걸어놓음.

통풍 잘되는 곳 그늘 진 곳에.

온도 습도가 중요함. 서늘하고 그늘진 곳.


그렇게 오래오래오래 두면...숙성이 되고 기름기는 아래로 다 떨어짐.

그리고 프로슈토가 완성! 



마트에 가면 프로슈토 뒷다리들이 막 매달려 있는데

몇그람 달라고 하면 바로 썰어줍니당.


프로슈토는 크루도(생 것) 꼬또(익힌것)로 나뉘는데,


크루도가 더 맛있다는(내 생각;;;)

많이들 아는 멜론에 프로슈또를 감싼 요리에도 

크루도를 사용함. -츄릅츄릅-


프로슈토는 크루도는 보통 생으로 빵과 함께 먹는다(토마토나 여타 샐러드를 곁들여도 맛있다)

기타 다른 요리에도 많이 사용함.-요리 상식이 그닥 없어서;;;



햄과 (우리가 생각하는) 프로슈토는 다르다.-

차라리 스페인의 하몬과는 비슷하다. 차라리 육회랑 비슷하다고하자(응?);;;
-일단 훈제가 아니고, 고기를 갈아 넣는 것이 아니므로;;-

햄...소세지...의 개념이 아니다.


위키피디아를 보면 좀 애매한 설명이 있네용.
http://ko.wikipedia.org/wiki/%ED%94%84%EB%A1%9C%EC%8A%88%ED%86%A0



 

 
파도바의 프로슈토도 유명한데, 이건 향이 좀 강하고

산다니엘레산은 자연스러운 프로슈토의 향이 부드럽습니다.



저번 주말에 일이 있어서 산다니엘레에 잠깐 다녀왔는데

벌써부터 행사 준비와 일찍 도착한 관광객들로 들썩들썩하더군요

2011년 6월 27일! 24회 산 다니엘레 프로슈또 축제가 열리구요!

저도 올해는  프로슈토 산 다니엘레 축제에 갈까 생각중입니다!!!!


맛있는 프로슈토도 많이 먹고~ 프리울리 지방에서 나오는 와인도 마시고~ ㅎㅎ

하아..........!






Il Prosciutto di San Daniele

UNA COSCIA DI MAIALE PUO' DIVENTARE PROSCIUTTO DI SAN DANIELE SOLO A TRE CONDIZIONI

Innanzitutto l'origine della materia prima. Le cosce devono provenire esclusivamente da maiali allevati in dieci regioni del centro-nord Italia (Friuli Venezia Giulia, Veneto, Lombardia, Piemonte, Emilia Romagna, Toscana, Lazio, Abruzzo, Marche, Umbria).

In secondo luogo il rispetto della lavorazione ereditata da un'antica tradizione. Poichè è vietata qualsiasi forma di congelamento delle carni le cosce fresche devono raggiungere rapidamente la cittadina del Friuli collinare per essere lavorate ricreando il ritmo naturale delle stagioni, con l'utilizzo del sale marino, senza l'aggiunta di additivi chimici o conservanti.

Infine è necessario che quanto segue avvenga a San Daniele del Friuli. Si potrebbe definire stagionatura, ma in realtà si tratta di qualcosa di più, che attiene al Genius loci della capitale del prosciutto. E' la natura a venire in aiuto. Ci vuole l'aria buona che soffia qui, dove i venti che scendono dalle Alpi Carniche si incontrano con quelli provenienti dall'Adriatico, portando sentori resinosi che si mescolano con quelli salmastri in un ambiente dove umidità e temperatura sono regolati dalle terre moreniche e dalle acque del Tagliamento, uno degli ultimi fiumi europei a conservare il suo corso originario. Il segreto sembrerebbe svelato, racchiuso in un termine tecnico, il microclima, ma per capire il Prosciutto di San Daniele si deve andare più in profondità nella conoscenza del luogo e dell'identità dei suoi abitanti che da sempre si occupano di farlo arrivare sulle nostre tavole.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