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앙상하지만,

몇 달 후면

탐스러운 포도들이 여왕의 장신구에 달린 보석처럼

주렁주렁 열린다.

우체국에 가는 길에

이렇게 앙상한 가지만 남은 와이너리 풍경도 좋구나

생각이 들어 사진을 몇 장 찍고 조금 산책을 했다.

 

우체국의 금발 아주머니 여직원은 친절했고,

오늘 길에 주유소에 들러 주유를 했다.

 

해가 지면 바람은 아직도 차갑다.

낮에 비치는 햇살은 벌써 봄인데...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