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연애시절이나 신혼 초 구름씨가 나에게 주었던,

 

넘치는 사랑과 애정들을 생각하면,

 

그 때는 그걸 너무나도 당연하게 생각하고,

 

심지어 불평까지 했던 것 같다.

 

 

내가 아는 한

그는 한번도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준 적도 없고,

양심에 찔리는 일도 한 적이 없는 사람이다.

 

노력을해서 그렇다기 보다,

천성이 그런 사람.

 

 

 

 

그런 사람에게 자꾸만 더 더 달라고 했던 내가 철없이 느껴진다.

 

 

어쩌면 개인주의적인 사람이라

다른 사람을 침범하는 것도 싫어하지만,

다른 사람이 나의 깊숙한 사적인 공간을 침해 하는 것도 싫어하는.

 

 

이것을 이해하는데에 시간이 걸렸었다.

 

 

꽤 걸렸었다.

 

 

 

 

 

사람의 생각이란 정말 종이 한장 차이어서

 

어제까지도 확고하게 믿었던 신념이나 생각들이 순간의 찰나로

 

옳았던 것들이 그른 것으로 느껴지고, 절대 아니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절대 진리로도 다가온다.

 

인간의 간사함이란.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