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리 여행때...)

 

 

구름씨는 한국인이 아니무니다....

그런 이유로

 

몸에 털이 많다....

(머리엔 별로...;;;)

 

손등에도 좀 있고 팔뚝에도 있고

 

가슴...에도 있고....

 

그런데 또 다리에는 별로 없다...

 

 

나의 혈육 우리 오빠는 온 몸이 아주 매끈한 반면

 

유독 다리에 털이 많은데...(머리숫도 많다!)

 

 

 

이게 우리 가문과 구름씨 가문의 차이인 듯.

매우 반대!

 

 

 

어쨌든

 

처음엔 그런 털들이 좀 낯설었다...

가끔 해변에 수영복만 입고 벌러덩 누워 있는걸 보고 있으면

 

사람이라기보다.... 한 마리의 동물? 같은 느낌도 있고...(아무래도 가슴이랑 팔의 털때문인 듯....)

 

그런데,

 

또 같이 살다보니

 

나름 그 털들이 복슬복슬하고;;;; 포근하게 느껴지는 시기가 찾아왔다...

 

사실 처음엔 안 보던거라...;;;  좀 이상하긴 했다..내색은 안했지만.

 

 

그런데,

 

얼마 전엔 혼자 옷을 갈아입다가

 

아무래도 가슴에 털이 많은 것 같다며

 

제모를 해야겠다고 선언했다.

 

 

 

 

;;;;;;;;;;;

 

 

왜 이제와서...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뜬금없이 한 겨울에 제모바람이 불었는지 모르겠다...

 

 

그래서

 

털 없는 민둥민둥한 구름씨를 상상해 봤더니...

 

너무 이상했다.......

 

털 없는 고양이 보는 느낌?....너무 차가워!

 

 

 

사람이란 적응하는 동물이라더니...

 

 

구름씨의 털들에 정복당해버린 나 ㅜㅠ

 

 

 

 

(내 생각에 그 털을 다 제거하려면 아무래도 전신 마취가 필요할 것 같다...ㅇㅇ )

그래서 결국 못할듯....

 

 

(아래 링크 클릭!)

https://story.kakao.com/daraminitaly

 

 

 

 

 

 

 

 

 

 

한국 향수병에 걸린 구름씨에게 하트를...

↓↓↓↓↓↓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