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흐렸지만, 일단 자전거를 끌고 나갑니다.

 

친구랑 약속을 해서요...

 

당일날 약속 깨는 게 제일 싫거든요.

 

비가오나 눈이오나 약속은 약속이니까요.

 

 

 

 

 

 

 

구름이 걷히는 모습이

저렇게 극명하게 보이는 광경은 처음입니다.

 

종이를 오려놓은 것처럼

 

구름이 걷히며 날씨가 맑아졌습니다.

 

 

 

 

 

근교 도시로 라이딩...

 

여기는 옛날 구시가지와 모던한 신시가지를 잘 어울리게 정비한 곳입니다.

 

도시에 흐르는 잔잔한 강...

 

얼핏 보니

 

신시가지는 암스테르담 분위기도 나고 그러네요.

 

 

 

 

 

구 시가지로 들어오니

역시 풍경이 달라집니다.

이 집 주인이 되고 싶네요... ㅜㅠ

 

 

 

 

 

광장에서 쉬고 있는 사람들.

한적한적...

 

 

 

 

페달을 밟고 도시에서 더 벗어나 봅니다.

자전거 도로가 잘 되어 있어서 전혀 불편함이 없이 이 긴 다리도 건넜습니다.

평일에 갔더니 사람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

여유롭게 라이딩 했습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이 필요 없는 공감 클릭!

↓↓↓↓↓↓↓↓↓↓↓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축제가 없는 이탈리아 여름은 상상할 수가 없습니다.

그만큼 매주말마다 축제가 넘쳐나는데요.

관광객들은 두오모나 찍고, 베네치아 곤돌라나 타다나

아울렛에서 프라다 가방한 열개 사가시겠죠...

 

 

이탈리아 과일은 다 맛있습니다.

야채 재소 땅에서 나는 모든 것들이 맛있는데,(바다에서 나는 것도!!)

축복받은 땅이 아닐까 싶어요...

 

꿀과 젖이 흐르는 땅..(읭?)

 

 

근데, 배랑 복숭아는 한국 배랑 복숭아가 더 맛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거봉!!!! 과 한라봉...따라 올 수가 없죠

 

 

이탈리아에서는 체리가 많이 나는데,

(집 정원에도 체리나무들이 많아서, 집에서 체리 따먹고 그럽니다..

옛날에 우리집 작은 마당에도 대추 나무랑 무화가 나무가 있어서 따먹고 그랬던 기억이 나네요..)

 

 

 

그래서 체리 축제에 갔습니다!

제가 체리를 너무 좋아해서

(하지만 한국에서는 너무 비싸요 ㅜㅠ)

배 부를 만큼 체리가 먹고 싶었거든요.

 

위의 부스는 기념품을 파는 부스입니다.

 

저번에는 티셔츠를 샀는데,

이번엔 두건을 샀습니다.

 

바깥냥반은 저를 이해할 수 없다는 듯이 쳐다보더군요 ㅡ.ㅡ

 

 

이 지역 주민들이 모두 참여하는 축제입니다.

아이들도 유니폼을 입고 나와 일을 거들고(일을 돕는다기 보다,,,그냥 엄마 아빠 따라 나온거죠^^ 현장학습개념)

있습니다

 

 

체리만 파는 건 아니고,

 

축제에 빠질 수 없는 , 맥주 와인, 바베큐, 등등... 여러가지 판매하고

 

우리나라 축제처럼

 

축제라고 절대 바가지 씌우지 않습니다.

 

정해진 가격(보통 시장에 형성된 가격과 동일하거나 더 저렴함)

대로 팝니다.

티켓부스가 있어서

한 장소에서 금액에 해당하는 티켓을 사고ㅡ

그 티켓으로 음식이나 물건을 교환하는 형식이라

 

 

깎아주세요 할 필요도 없고,

경쟁할 필요도 없습니다.

나름 투명한 방법이죠.

 

 

바가지 없이 심플한 이런 축제가 우리나라에도 정착되길...

(우리나라 시골 축제:

-시덥잖은 MC랑 가수, 각설이 부르는데 국가에서 받은 예산의 거의 다를 퍼 부음

-축제의도와 상관없는, 터키 아이스크림이나, 중국 옷 입고 사진찍기나, 오징어 구이,뻔데기, 핫도그 등이 어처구니 없는 가격에 팔리고 있으나 그 누구하나 제지하지 않음

-애들이 너무 많은 것 까지는 상관없는데, 부모들이 애들 통제 안해서 난장판

-각 부스의 가게마다 자기들 노래 더 크게 트느라 시끄러움

-다시말하지만

중요한 건 축제와 관련된 내용이나, 이벤트나가 현저히 부족함.

말만 항구축제, 말만 벚꽃축제임

해당 집행 공무원의 주제에 대한 이해력이 거의 전무하다고 봐야하고,

그렇다고 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하지도 않음.

그냥, 애들 풀어서 놀 수 있게 전동 미니자동차 몇대 풀어 놓고,

조랑말 임대업자 하나 부르고

해서... 대충 때우는 식의 축제들...

 

- 그러니, 어느 축제에 가도 음식은 다 맛없고 비싸고

이렇다할 기념품하나 제작하지 않고,

애들이 그 특산물에 대해 공부할 기회도 없음.

 

한마디로 돈지랄.

이래놓고 정부에서는 맨날 돈 없다 하는데,

물을 퍼부을 생각만 할 게 아니라,

물 새는 구멍을 좀 막으세요...

 

 

 

 

 

 

로그인이 필요 없는 공감 클릭!

↓↓↓↓↓↓↓↓↓↓↓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베네치아는 섬입니다.

 

기차를 타면 다리를 타고 육지에서 섬으로 들어가는 셈입니다.

 

 

다도해라 불리는 전라도와 비슷한데.

 

진도나 완도, 증도등은 다리로 이어져 육지에서 배를 타지 않고도 들어갈 수 있고,

 

그 주변의 다른 작은 섬들은 배로 다시 이동을 해야합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좋아하는 부라노섬 옆에는

 

리도라는 섬이 있는데,

 

리도에는 차도 있고 버스도 있고

 

베니스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 입니다.

 

 

부라노에서 베네치아로 돌아가는 배를 타고 가던 중 찍었던 리도 사진.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클릭!

↓↓↓↓↓↓↓↓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당일치기로 기차를 타고 부라노섬에 다녀왔습니다.

 

다행히 날씨가 좋아

 

기분도 좋고

 

사진도 쨍하게 나왔네요!

 

 

 

 

평일에 가서 그런지 사람도 별로 없고 좋았습니다^^

 

 

 

 

 

 

 

 

 

 

 

다른 사람 집이나 널어논 빨래를 마음대로 찍기가 좀 그랬는데,

계속 찍다보니까

아무렇지 않게 막 찍게 되네요^^

 

 

 

 

 

 

파란색과 흰색의 조화를 좋아합니다^^

 

집 앞의

 

노랗고 핑크핑크한 꽃들도 참 귀엽네요^^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클릭!

↓↓↓↓↓↓↓↓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지금은 앙상하지만,

몇 달 후면

탐스러운 포도들이 여왕의 장신구에 달린 보석처럼

주렁주렁 열린다.

우체국에 가는 길에

이렇게 앙상한 가지만 남은 와이너리 풍경도 좋구나

생각이 들어 사진을 몇 장 찍고 조금 산책을 했다.

 

우체국의 금발 아주머니 여직원은 친절했고,

오늘 길에 주유소에 들러 주유를 했다.

 

해가 지면 바람은 아직도 차갑다.

낮에 비치는 햇살은 벌써 봄인데...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요즘 날씨가 흐리지만

아직은 조금 춥지만

 

그런대로 좋습니다.

 

 

 

 

어릴적엔 정말 저기에서 파인애플이 열리는 줄 알았죠.

 

 

 

언덕의 이탈리아 빨간 지붕들.

 

 

 

슬로베니아의 작은 마을을 지나봅니다.

 

 

 

 

곧 푸르른 봄이 오겠죠?

 

그때는 이런 모습이 또 그리울까요?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비오는 날 여행하는 것도 나쁘지 않죠

 

또 다른 느낌의 이탈리아.

 

현지인처럼 차를 타고 함께 여행합니다.





#이탈리아에사는다람 #비오는날 #이탈리아 에 사는 #다람



https://instagram.com/p/BCZ7WkXGNEu/
​​
​​​​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클릭!

↓↓↓↓↓↓↓↓↓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이탈리아 여행의 목적이 뭔가요?

명품사기? ㅎㅎ

 

이탈리아 현지인처럼

날씨 좋은 날 광장을 산책하고, 골목을 산책합시다.

 

여유롭게 작은 카페에서 커피도 한잔.

 

유럽엣 하나 밖에 없는 바다 앞에 펼쳐진 거대한 광장!




​​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클릭!

↓↓↓↓↓↓↓↓↓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바닷가의 갈매기들.

 

이탈리아의 갈매기는 한국 갈매기와 조금은 다르네요^^

 

멋진 갈매기들과 바다를 보며 드라이브!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바다 바로 앞에 펼쳐진 거대한 광장

그 곳엔 금으로 장식된 이탈리아의 건물이 있습니다.

 

햇살이 좋은 날에는 반짝반짝 빛이나죠

 

이 건물의 역사와 비밀이 궁금하시나요?

 

저와 함께 둘러봐요


#이탈리아에사는다람
#산책중 같이 산책하실래요?^^
#이탈리아 에 사는 #다람

https://instagram.com/p/BCetbZ5mNFw/
​​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클릭!

↓↓↓↓↓↓↓↓↓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