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서류상으로는 천주교 신자이다.. 세례를 받았기때문에

 

구름씨 또한 천주교... 이탈리아인이므로.

 

 

 

우연인지

나의 절친도 천주교 신자여서

 

우리는 자연스럽게 이탈리아 성당에서 결혼을 하게 되었다.

 

두 집안 다 신자긴 신잔데.... 성당을 안가...ㅡㅜ

 

 

 

그런데, 구름씨나 나나

크리스마스에도 미사를 가지 않는 이름만 신자다...ㅜㅠ

 

 

 

 

 

게다가 근래 들어 불교라고 해야하나...

 

부처님을 믿는다기보다

 

불교의 교리(?)에 관심이 많아졌다.

 

 

 

결국엔 내 안의 나를 믿는다고나 할까...

 

 

 

한국에 있을 때 구름씨와

가끔 가던 절이 있다.

 

우연히 템플스테이를 하게 되었고

그 후로 인연이 되어 가끔 가게되었다.

 

 

 

그 때 한 보살님?께 받은 팔찌 선물이 있는데,

실로 꼬아 만든 팔찌라

 

이렇게 세월이 지나다보니

 

내 것도 구름씨 것도 자연스레 낡아서 사라져 버렸다

(정확히 말하자면 내껀 언제 끊어진지 모르게 사라져버렸고

구름씨는 그로부터 몇 주 후

끊어진 팔찌를 가져와 나에게 고쳐달라고 했다--;;;; )

 

 

 

 

결혼반지도 둘 다 잘 안끼고 다니는 성격이라...

뭔가 커플 느낌이 나는 건

그 팔찌밖에 없었는데....

 

 

사라지고 나니 아쉽다.

그 때 템플스테이할 때 둘 다 좀 심난할 시기였는데

그 당시 같이 헤쳐나갔던 기억이 나서 뭔가

애잔하기도 하고....

 

 

보살님이 팔찌를 채워주시면서

각 색깔별로 설명을 해주셨다.

이 색은 건강 이 색은 평온... 이케 이케...

 

별 것도 아닌데,

팔찌를 볼 때마다 왠지 뭔가 기운 같은게 작동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

든든하고 했는데....

 

 

아숩다.

 

 

올해 다시 그 절을 방문할 수 있을까....

 

 

 

전라도 땅끝에 있는 그 절...

주지스님이 구름씨에게

여기를 한국집이라고 생각하라고 하셨는데...

그 말이 정말 좋았다......

 

 

역시 사람은 약해 있을 때 기댔던 기억이 오래 남는 것 같다.

 

 

 

 

 

 

(아래 링크 클릭!)

https://story.kakao.com/daraminitaly

 

 

 

 

 

 

 

 

 

 

한국 향수병에 걸린 구름씨에게 하트를...

↓↓↓↓↓↓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