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그제 월요일날 정신없이 2 시간 반의 첫 수업을 듣고,

 

 

오늘 다시 찾아간 NH 호텔!

 

 

오늘은 컨퍼런스 룸이 바뀌었다.

 

저번 컨퍼런스 룸 앞에 가니, 처음 결제한 등록비를 제외한 수업료를 받고 있었다.

 

탱고 수업도 그렇지만,

 

이탈리아에서는 수업을 들으면 항상 처음 전약을 내라고 하지 않는다.

 

처음엔 그냥 수업을 들으라는 곳도 있고.

 

왜냐면 그 수업을 좋아할 지 싫어할 지도 모르고 돈을 먼저 다 받을 수는 없다는 것이다.

 

처음엔 우리나라와 다른 시스템에 한국 토종으로 성격이 8282인 내가 적응하기가 이상했다.

 

하지만, 뭐든지 천천히 하는 나라 이탈리아는 이렇게 굴러간다.

 

 

새 컨퍼런스 룸에 들어가

 

오늘도 첫번째 줄에 앉으려고 했으나,

 

사람들이 가득해서

 

두번째 줄아 앉게 되었다.

 

 

벽쪽 맨 끝 두 자리가 비어있었다.

 

그 중 안쪽 자리 의자에는 옆자리 사람의 가방이 놓여있었다.

 

혼자 떨어져 앉아야하나 하고 코트를 벗고 있는데,

 

그 수강생이 내 마음을 읽었는지

 

자기 자리 옆 의자에서 가방을 치워준다.

 

고맙다고 자리를 잡았다.

 

 

자리에 앉자마자 오늘은

 

초록색, 파란색, 노란색의 물이 담긴 조그마한 컵 세개를 나눠주신다.

 

뭐지?

 

 

여러분, 오늘은 여러분의 혀의 감각을 테스트해 볼꺼에요.

각자 앞의 세 개의 컵에 든 물을 마셔보고 농도대로 놓아보세요.

 

 

농도?

 

맛을 보니, 설탕물이다. 어떤건 조금 달고, 어떤 건 조금 덜 달고.

 

처음엔 조금 헤깔렸다.

 

그래도 두 번 정도 마시니, 차이가 명확하게 느껴진다.

 

파란색, 초록색, 노란색의 순서로 테이블에 두었다.

 

 

주변을 둘러보니 나와 같은 사람들고 있고,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확신이 들었다.

 

그리고 나의 혀 감각은 틀리지 않았다.

 

 

다행이다! 소믈리에 수업을 계속 들어도 되겠구나!

 

생각했다.

 

 

옆의 다비드도 나와 같은 순서!

 

서로 마주보며 안심의 미소를 지었다.

 

 

오늘은 다른 소믈리에 님이 수업을 해주셨다.

 

굉장히 젊은 잔니, 잔니의 가족은 대대로 와이너리를 운영한다고 한다.

 

얼마 전엔 무농약 바이오 와인을 해보려고 포도를 심었다가

 

포도나무에 상상할 수 있는 모든 벌레와 병을 보고 말았다는 잔니.

 

 

와이너리 가문의 후손답게 오늘은 포도 자체에 관한 수업을 했다.

 

 

 

좋은 와인을 결정 짓는 것은 더도 덜도 아닌 좋은 포도라는 것.

좋은 포도란 병해없이 튼튼히 자란 당도와 산도가 적합한 시기에 선별되어 수확된 포도를 말한다.

 

 

 

포도의 기원은 무려 기원전 6000년 전까지 올라간다.

 

메소포타미아 지역에서 시작된 걸로 알려져있다.

 

이탈리아로 건너 온 것은 기워넌 1000년 경.

 

 

 

포도는 위도 30-50도 사이에서 잘자라는데, 칠레나 인도의 경우 그것보다 더 더운 지방이지만

고산지대가 있어 포도를 키울 수 있다.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왜 소믈리에 수업을 듣냐고 묻는건

 

왜 남편이 좋냐고 묻는 것과 같다.

 

그냥 좋다.

 

와인의 코르크를 오픈했을 때의 그 작은 울림.

 

그리고, 그 유리병 안에서 조심히 흘러 나오는 시간들.

 

투명한 와인 잔에 그 시간들을 담아 바라본다.

 

그리고, 그 때의 하늘, 땅, 바람을 폐 속 깊이 담았다가 다시 풀어준다.

 

현재로 녹아드는 과거의 시간들.

 

입 안에 넣고 적당한 온도가 되었을 때

 

내 몸 속 깊이 퍼지는 그 느낌이 좋다.

 

 

 

타스뱅이 뭘까?

 

타스뱅Tastevain은 프랑스어로 테이스트 와인이라는 뜻으로

 은으로 도금되거나 은으로 만들어진 작은 접시 모양의 컵이다.

보르고뉴 지방에서 유래되었다.

깨지지 않아 와인을 어디에서나 신속하게 테스팅하기 위해 고안된 것이나,

와인의 향을 느끼기가 힘들어 지금은 사용되지 않고, 소믈리에의 상징으로만 쓰이고 있다.

컵의 안쪽엔 14개의 돌기가 있어 와인의 산화도를 검사하기 쉽게 고안되었고,

또 한 쪽 면엔 8개의 진주가 박혀있거나, 움푹 패인 부분이 있어 와인의 색깔을 잘 볼 수 있게 만들어졌다.

 

 

 

와인잔은 어떻게 잡아야할까?

 

어떤 와인 관련 책에서 본 것 같은데,

소믈리에 행사에 가면 일본인과 한국인만 와인잔의 밑둥이나 목을 잡고 먹는다고 했다.

다른 나라 사람들은 와인잔의 바디를 그냥 손으로 움켜쥐고 마시는데, 한국인과 일본인만

형식을 중요하게 여긴다는 거다.

 

하지만,

수업의 첫날에 회장님은

그게 맞다고 정확하게 얘기하신다.

 

와인을 마시는 것은  그 자체로 하나의 우아한 일이기도 하거니와

와인의 온도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와인잔은 어떻게 씼을까?

 

와인 잔을 씻을 때에는 세제를 사용하지 않고 뜨거운 물로 여러번 헹군다.

나중에 세제의 향이나 찌꺼기가 미세하게나마 잔에 남아

와인의 향과 맛을 변화시키기 때문이다.

 

 

 

 

소믈리에의 두 개의 하얀 접시의 용도는?

 

소믈리에는 두 개의 하얀 접시, 흰색 냅킨 천, 와인 오프너, 온도계를 가지고 있어야한다.

 

두 개의 하얀 접시 중 하나에는 와인 입구와 코르크 부분을 감싼 포장을 벗겨내 두는 용도이고,

나머지 하나는 제거한 코르크를 두는 용도이다.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