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흐렸지만, 일단 자전거를 끌고 나갑니다.

 

친구랑 약속을 해서요...

 

당일날 약속 깨는 게 제일 싫거든요.

 

비가오나 눈이오나 약속은 약속이니까요.

 

 

 

 

 

 

 

구름이 걷히는 모습이

저렇게 극명하게 보이는 광경은 처음입니다.

 

종이를 오려놓은 것처럼

 

구름이 걷히며 날씨가 맑아졌습니다.

 

 

 

 

 

근교 도시로 라이딩...

 

여기는 옛날 구시가지와 모던한 신시가지를 잘 어울리게 정비한 곳입니다.

 

도시에 흐르는 잔잔한 강...

 

얼핏 보니

 

신시가지는 암스테르담 분위기도 나고 그러네요.

 

 

 

 

 

구 시가지로 들어오니

역시 풍경이 달라집니다.

이 집 주인이 되고 싶네요... ㅜㅠ

 

 

 

 

 

광장에서 쉬고 있는 사람들.

한적한적...

 

 

 

 

페달을 밟고 도시에서 더 벗어나 봅니다.

자전거 도로가 잘 되어 있어서 전혀 불편함이 없이 이 긴 다리도 건넜습니다.

평일에 갔더니 사람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

여유롭게 라이딩 했습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이 필요 없는 공감 클릭!

↓↓↓↓↓↓↓↓↓↓↓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