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일치기로 기차를 타고 부라노섬에 다녀왔습니다.

 

다행히 날씨가 좋아

 

기분도 좋고

 

사진도 쨍하게 나왔네요!

 

 

 

 

평일에 가서 그런지 사람도 별로 없고 좋았습니다^^

 

 

 

 

 

 

 

 

 

 

 

다른 사람 집이나 널어논 빨래를 마음대로 찍기가 좀 그랬는데,

계속 찍다보니까

아무렇지 않게 막 찍게 되네요^^

 

 

 

 

 

 

파란색과 흰색의 조화를 좋아합니다^^

 

집 앞의

 

노랗고 핑크핑크한 꽃들도 참 귀엽네요^^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클릭!

↓↓↓↓↓↓↓↓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