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우연히 새로운 레시피를 발견하고

저녁으로 만들어봤다.

다행히 동거인이 맛있다며 두 그릇을 해치웠다.

아마도 점심도 안 먹고 늦게 퇴근한 탓?

 

한국에서는 대충 고추장이랑 참기름만 있으면

무슨 재로도 맛있는 요리가 되는 것처럼

 

이태리에서는 치즈가 그 마술봉이다.

어떤 맹숭한 음식도 짜잔! 하고

거짓말 좀 보태면 미슐랭 급으로 변하는

기적이 일어나는데...

 

나의 동거인은 치즈를 잡숫지 아니한다.

어리버리한 잡사가 까다로운 반려묘를 입양해버렸다!

 

 

 

 

 

 

 

 

 

 

 

 

Posted by 이탈리아에 사는 다람